마음을 미혹하는 자들(롬 16:17-18)

(롬 16:17) 형제들아 내가 너희를 권하노니 너희가 배운 교훈을 거슬러 분쟁을 일으키거나 거치게 하는 자들을 살피고 그들에게서 떠나라
(롬 16:18) 이같은 자들은 우리 주 그리스도를 섬기지 아니하고 다만 자기들의 배만 섬기나니 교활한 말과 아첨하는 말로 순진한 자들의 마음을 미혹하느니라

신앙생활에서 마음은 매우 중요하다.
하나님은 우리들이 신앙생활 할 때 마음과 뜻과 열심을 다해 하나님을 섬기길 원하신다.
우리들의 마음을 받기 원하신다.
그런데 사탄도 교묘하게 우리들의 마음을 공격한다.
그래서 지킬 것이 여러 가지인데 그 가운데 무엇보다 마음을 지키라고 지혜자는 권면한다.
생명의 근원이 마음에서 난다고 하였다.
그만큼 마음이 중요함을 가르치는 것이다.

그런데 사탄은 우리를 넘어뜨릴 때 마음을 미혹한다.
속여서 우리들의 마음을 빼앗아 가는 것이다.
오늘 본문에서 사탄이 우리들의 마음을 미혹하는 방법은 언어, 말을 사용하는 것이다.
❶성도에게 언어는 자신을 드러내 보여주는 바로미터이다.
언어는 그 사람의 됨됨이를 보여준다.
언어는 마음에서 나온다.
마음속에 쌓여있는 것들이 언어를 통해 자연스럽게 표현되게 되어 있다.
그래서 언어는 ‘그 사람의 됨됨이’이다.

❷그런데 언어에는 진실한 언어가 있는 반면 속이는 언어도 있다.
사탄이 우리를 유혹하기 위해 사용하는 언어는 교활한 말이다.
교활하다는 것은 유창하게 말을 잘한다는 뜻이다.
정말 언어의 연금술사들을 보면 부럽다.
나에게도 저런 언변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문제는 언어는 유창한데 삶이 뒤따르지 않는 사람의 말이 교활한 말이다.
이런 교활한 말은 언행이 분리되는 삶을 낳는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연약함을 운운하며 언행 불일치의 삶을 합리화한다.
그런데 하나님의 마음을 언행일치의 삶이다.

나와 같은 설교자는 더욱 언행일치가 중요하다.
말씀을 바르게 이해하고 그 말씀대로 사는 삶이 있어야 한다.
행함이 없는 믿음은 그 자체가 죽은 것이다.
가르친 말씀에 어울리는 인격이 묻어 나는 삶을 살아야 한다.
그런데 말뿐인 삶인줄 알면서도 부러워한다.

세상의 가치를 추구하는 마음이 밑바닥에 깔려있는 것이다.
유혹이다.
넘어지지 않기를 기도한다.

❸아첨하는 말도 문제가 된다.
아첨한다는 말은 다른 사람을 칭찬하고 축복하는 말을 의미한다.
그런데 마음이 담기지 않은 칭찬, 축복이다.

우리들의 삶에서 이웃을 축복하는 언어생활을 하는 것은 중요하다.
이웃을 격려하고 칭찬하며 축복하는 언어생활을 하다보면 우리들의 삶도 바뀐다.
그러나 이중적 마음을 가지고 칭찬하고 축복하면 갈수록 이중인격자가 된다.
언어에 마음을 담아야 한다.
한 마디의 축복과 칭찬에도 마음이 담길 때 멋이 묻어나는 것이다.

❹순진한 사람을 공격대상으로 한다.
순진한 사람은 마음이 깨끗한 사람, 간사함이 없는 사람이다.
정말 법 없이도 이 세상을 살 것 같은 구김 없고 해롭지 않은 해맑은 사람이다.
이런 사람을 보면 축복하고 더욱 세워서 세상을 발게 하도록 이끌어 주어야 할텐데 시기심이 생기고 미혹하여 넘어뜨리려 하는 존재가 사탄이다.
거짓 선생들을 항상 이렇게 우리들의 마음을 공격하여 넘어지게 만든다.

하루를 살면서 속지 않기를 기도한다.
오늘은 나라와 지역의 일꾼을 뽑는 날이다.
정말 말잔치로 끝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은가?
이루지 못할 공수표만 남발하는 사람들을 분별할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한 때이다.
이 민족이 옥석을 구별할 안목을 가지게 되길 소망한다.

무엇보다 이 땅에 피 묻은 그리스도의 계절이 오길 기도한다.
서로를 믿고 신뢰하며 따를 수 있는 언어생활이 회복되길 기도한다.
삶이 밑받침되는 말과 마음이 담긴 축복과 칭찬의 말이 함께 나누어지길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