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몸을 식혀 주는 차(茶)

Posted by:

열대夜 ‘몸 열 식혀주는 茶’… 안준철 사상체질전문가 추천
20140730010333430110051_b

요즘 같은 무더위에 야외활동을 하다 보면 갈증으로 힘들 때가 많다. 그래서 자연스럽게 인스턴트 음료로 손이 가기 마련이다. 그러나 인스턴트 음료는 갈증을 일시에 해결해 주는 듯하지만 아무리 마셔도 왠지 개운치 않다. 게다가 당분 함량이 높아 다이어트를 하고 있다면 피해야 할 음료다. 이번 여름에는 그 같은 인스턴트 음료 대신 갈증 해소는 물론 건강에도 유익한 오미자차 등의 전통차로 더위를 식혀 보는 것은 어떨까. 사상체질 전문가 안준철 동양한의원 원장의 도움말로 체질별로 ‘몸의 열을 식혀 주는 차’를 알아보았다.

태양인, 하체 부실… 둥굴레로 지구력 키워야

신체적으로 상체가 발달하고 하체가 부실하다. 또 허리는 가늘고 길다. 이 같은 체형 때문인지 한국인에게는 비교적 많지 않은 체질이다. 더위에 취약하고 하체도 약해 한여름이면 땀을 많이 흘린다. 둥굴레는 ‘옥죽’이라고 하는데 한의학에서는 당뇨 다한증 등에 처방한다. 성질이 윤택하고 몸에 수분을 보충해 주는 효능이 있어 더운 여름날 땀을 많이 흘릴 때 좋다.

입에 침이 고이고 갈증을 멎게 하는 둥굴레차는 맛과 향이 구수해 누구나 좋아하는 음료라고 할 수 있다. 태양인에게 둥굴레차가 어울리는 것은 태양인이 ‘열을 발산하는 체질’의 소유자인 반면, 둥굴레는 ‘열을 수렴하는 성질’을 지녔기 때문이다. 이를 풀어서 얘기하면 신체에 음을 보태며 진액을 생기게 하는 작용이 둥굴레에 있다고 보면 된다. 둥굴레는 더위에 지친 사람에게 지구력을 더하고 고혈압 당뇨에도 도움을 준다.

소양인, 신장·방광 약해 열 많아… 결명자로 배출

가슴 부위, 즉 흉곽이 발달한 소양인은 특히 몸에 열이 많은 체질이다. 이처럼 열이 많은 것은 위가 좋은 반면 신장과 방광이 약하기 때문이다.

열이 많은 체질의 소유자에게 권해지는 약재가 ‘성질이 찬’ 결명자다. 결명자는 눈을 밝게 해주는 씨앗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몸에 나쁜 열이 있으면 눈이 나빠지는데 결명자는 이 나쁜 열을 내려 줘서 눈을 밝게 해준다. 결명자에는 안트라퀴논이라는 유도물질이 있으며, 이 물질은 장을 자극시켜 장운동을 활발하게 해줘 변비에도 좋은 효과가 있다.

또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내려 주고 동맥경화에도 도움이 된다. 염증억제물질도 많이 함유하고 있어 위염 식도염 등에도 효과가 있으며 간 해독을 도와서 숙취 해소는 물론 이뇨 기능도 개선해 준다. 결명자의 이 모든 효능은 간의 열을 제거하는 효능에서 비롯된다고 볼 수 있다.

태음인, 땀 흘려야 無病… 신맛 도는 오미자 ‘굿’

태음인은 대개 체격이 크고 비만 성향이 강하다. 허리 부위와 배도 발달했다. 특히 태음인은 간에 열이 많은 체질로 열을 배출하려면 적당히 땀도 흘려야 한다. 이제마 선생도 ‘태음인은 땀을 시원하게 흘려야 건강하고 병이 없다’고 했다.

태음인에게는 무더위를 이겨내기 위해 전통적으로 오미자가 많이 권해졌다. 오미자의 신맛은 갈증을 멎게 하고 입에 침이 고이게 하는데 이것을 오미자의 생진지갈(진액이 생기고 갈증을 멎게 하는 효능) 작용이라고 한다.

또한 오미자는 간 보호작용이 뛰어나 음주를 자주 하는 사람이나 간 해독이 안 돼서 만성피로를 느끼는 사람들에게 좋다. 갈증을 멎게 하고 음기를 보충하며 진액을 만들어 내니 당뇨환자는 평생 먹어도 좋다고 할 만큼 유익한 약재이다. 한방에서 무더위 음료로 추천하는 생맥산(生脈散)에도 오미자가 들어간다

소음인, 땀 많으면 몸에 이상… 인삼차로 진정을

소음인은 소식하는 체질로 상체보다 하체가 더 비만인 것이 체형상 특징이다. 키도 대체로 큰 편이다. 특히 소음인은 소화 기능이 좋지 않아 영양 공급이 원활하지 못하므로 과도한 땀이나 설사는 좋지 않은 신호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지나친 땀 배출로 체내의 진액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인삼은 보약으로 쓰이기 이전에 원래 고열이 나는 독감이나 역질에 쓰이던 약이다. 인삼이 따뜻한 약으로 잘못 알려져 있으나 성질이 차서 열을 내려 주고 갈증을 멎게 하며 지구력을 높여 준다. 요즘 홍삼이 많이 유행하지만 열을 내려 주고 힘이 생기게 하는 효능은 인삼이 월등하다. 그러나 소음인 외의 다른 체질 소유자가 인삼을 먹으면 열이 더 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인삼은 지구력이 생기게 하고 피로를 해소시키며 위장을 도와서 식욕을 돋워 주고 폐 기능을 도와서 기운이 나게 한다.

글=이경택 기자 ktlee@munhwa.com

사진=김호웅 기자 diverkim@munhwa.com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