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스스로 뉘우쳐(마 27:3)

Posted by:

스스로 뉘우쳐(마 27:3)

(마 27:3) 그 때에 예수를 판 유다가 그의 정죄됨을 보고 스스로 뉘우쳐 그 은 삼십을 대제사장들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유다는 예수님을 팔고 어떻게 처리되는지 관심을 가졌다. 예수님이 정죄됨을 그가 보았을 때 후회가 밀려왔다. 자신의 생각이 잘못되었다는 깨달음이다. 유다는 스승이 자신이 생각하는 길과 다른 길을 걸어간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스승이 정말 하나님의 아들로 이 땅에 오셨는지 확인하고자 한 것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종교지도자들에 의해 스스로 하나님의 아들이라 주장한 죄, 신성모독죄를 짊어지고 빌라도에게 넘겨졌다. 사형언도를 내려달라는 요청이다.

자신의 잘못을 깨달고 난 후가 더 중요하다. 유다는 자신의 행동을 뉘우치고 몸값으로 받은 은 30을 대제사장과 장로들에게 도로 갖다 주며 말을 했다. “내가 무죄한 피를 팔고 죄를 범했다” 물러달라고 요청한 것이다. 그러나 종교지도자들은 받아주지 않았다. 이제 모든 것이 끝났고 자신들과 상관없는 일이다. 잘못이 있고, 죄를 감당해야 한다면 당신 스스로 감당하라 한 것이다. 매정한 사람들이다. 그 어떤 사람들보다 사랑으로 이웃을 보듬고 섬겨야 할 사람들이다. 그런데 정작 한 사람의 후회와 회개를 받아주지 않는다. 잘못된 길을 걷는 대제사장과 장로들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이 땅의 삶에도 이런 일들이 있다. 후회없는 삶을 살면 좋겠지만 때로 마음에 후회가 남는 일들이 있다. 문제는 깨달은 후에 유다처럼 되돌리고 싶지만 사람들이 받아주지 않을 때이다. 상대방의 매정함에도 문제가 있지만 그럴 때에도 진심이 전달될 때까지, 마음을 열고 받아주기를 기다려야 한다. 우리나라 역사를 돌아보면 임금에 자신들의 뜻을 전달할 때 받아줄 때까지 무릎을 꿇고 용서를 구하기도 하고, 상소를 받아줄 때까지 밤낮으로 기다리는 문화가 있다. 우리들에게도 이런 과정이 필요하다. 시간이 걸려도 무엇이 바른 길인지,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을 따라 가는 길인지 생각하며 걸어가길 소망한다.

죄를 짓지 않는 것이 중요하지만 연약함으로 인해 넘어졌을 때 그것을 처리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먼저는 하나님 앞에 나아가 우리들의 죄를 고백하는 것이다. 미쁘신 하나님의 넉넉한 자비를 사모하며 죄를 고백하는 것이다. 또한 동시에 피해를 입히거나 잘못을 범한 대상 혹은 모임을 찾아가 용서를 구해야 한다. 용기가 필요하다.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하다. 나는 죽고 내 안의 그리스도, 내 안의 복음이 드러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 나를 드러내고 내가 인정받기 원하는 욕망이 우리들의 삶을 흔든다. 우리 안에 드러날 것은 내가 아니다. 나를 구원하신 예수님이며, 복음이 드러나는 삶을 살고 싶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