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더 좋은 언약의 보증(히 7:22)

Posted by:

더 좋은 언약의 보증(히 7:22)

(히 7:22)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예수님은 우리들의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다.
더 좋은 언약은 새 언약이다.
옛 언약과 새 언약의 차이가 분명하다.
옛 언약은 율법을 지킴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다.
행위로 나아가는 것이다.
우리들이 연약하니 넘어지기 쉽다.
죄 사함을 받기 위해서도 동물제사가 반드시 필요하다.
우리들이 한 번 죄 짓고 끝나지 않기에 이런 제사는 계속하여 드려야 한다.
이렇게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것은 제한적이며 불완전한 길이다.

예수님이 보증해 주시는 더 좋은 언약은 은혜 언약이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우리들의 모든 죄값을 치르셨다.
단번에 드리신 속죄제사이다.
더 이상 반복하여 드릴 필요가 없는 영원한 속죄이다.
이 예수님의 구속을 힘입어, 예수님의 구속을 믿는 사람들마다 행위가 아니라 믿음으로 나아가는 길이 열렸다.
죄많은 나를 위해 예수님이 단번에, 또 다시 드릴 필요가 없는 속죄제사를 드리셨음을 믿고 나아가는 것이다.

성경은 예수님이 레위계통의 제사장보다 뛰어나신 분이심을 증거한다.
분명 비교 대상이 아니지만 사람들은 자꾸 비교한다.
당장 눈에 보이고, 현실적으로 도움이 되는 것을 찾아가려 한다.
옛 것이 좋다고 돌아가려 한다.
우리들의 마음이 익숙하고 더 편하기 때문이다.
실제적으로 도움이 된다 생각하기 때문이다.

보다 더 좋은 것이 무엇인지 분별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예수님 한 분만으로 만족할 수 있어야 한다.
더 이상 다른 그 무엇이 필요하지 않다.
예수님은 자신을 힘입어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다.(25절상)
항상 살아계셔서 우리들을 위해 간구하시는 분이시다.(25절하)
매일 우리들을 위해 간구하시는 주님을 바라보며 은혜의 보좌 앞으로 나아가자.
일시적이고 불완전한 것이 아니라 온전하며 영원한 것, 더 좋은 것을 붙잡고 살자.
이 땅의 것, 잠시 있다 사라질 것들 때문에 마음 졸이며 살지 말자.
하나님 나라, 하나님 품 안에서의 삶을 묵상하며 당당하게 살기를 소망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