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모형과 그림자(히 8:5-6)

Posted by:

모형과 그림자(히 8:5-6)

(히 8:5)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히 8:6)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이 땅의 제사장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소개한다.
성소, 장막은 하늘에 있는 참 성소, 참 장막의 모형이다.
모세가 하나님 만날 장소를 만들 때 하나님이 보여주신 본을 따라 지었다.
본이 있다는 것은 원본, 원형이 있음을 가리킨다.
그림자는 실체를 전제한다.
분명 모형과 그림자라는 표현은 진짜 원본과 실체가 존재한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왜 우리들에게 모형과 그림자를 주시는가?
예습하게 하는 것이다.
실체, 원본을 알 수 있도록 미리 경험케 하는 것이다.
원본이 다가올 때 맞이할 수 있도록 준비케 함이다.
더 좋은 것인 줄 알도록 미리 모형을 주신다.

감기가 왔을 때 몸을 생각하며 미리 준비하라는 신호이다.
감기를 그냥 내버려두면 폐렴에 노출된다.
먼저 온 감기는 잘 관리하고 준비하라는 예고편이다.
예고편을 보고 실제 이어 올 일을 생각해야 한다.
구약 제사제도의 예고편을 넘어 예수님의 완성하신 제사제도를 볼 수 있어야 한다.

예수님은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이다.
더 아름다운 직분, 더 좋은 약속이 되셨다.
옛 언약 아래 이스라엘 백성은 언약에 머물러 있어야 하는데 있지 못했다.(9절)
언약 안에 머물지 못했다는 뜻은 하나님의 계명을 준행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첫 언약은 행함으로 언약을 지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들이 언약을 지킬 수 없었다.
그래서 새 언약이 필요했다.
첫 언약이 흠이 있었기에 둘째 언약이 필요했다.(7절)
첫 언약은 죽이는 것이었지만 새 언약은 살리는 것이다.

“그가 또한 우리를 새 언약의 일꾼 되기에 만족하게 하셨으니
율법 조문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영으로 함이니
율법 조문은 죽이는 것이요 영은 살리는 것이니라”(고후 3:6)

은혜언약, 더 좋은 언약을 우리들의 마음, 생각에 심어 주셨다.(10절)
우리의 행위의 결과로 주어지는 언약의 복이 아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대신 행함으로 우리들에게 선물로 주신 은혜언약이다.
은혜언약은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완성하신 것이다.
우리들에게 필요한 것은 하나님 보좌 앞으로, 참 성소로 나아가는 것이다.
참 성소에서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로 일하시는 주님을 힘입어 하나님 아버지 앞으로 나아가자.
이 땅의 모조품에 마음을 빼앗기지 말자.
이 땅의 것들이 모형임을 기억하며 하늘에 있는 진짜를 사모하며 살자.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