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옛 장막의 한계(히 9:9)

Posted by:

옛 장막의 한계(히 9:9)

(히 9:9) 이 장막은 현재까지의 비유니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섬기는 자를 그 양심상 온전하게 할 수 없나니

옛 장막은 비유로 주셨다.
이 장막은 성소와 지성소를 포함한
성전 전체를 가리킨다.
지상의 성소, 처음 장막을 의미한다.
예루살렘 성전은 첫 언약 시대를 비유한다.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첫 언약, 율법을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를 의미한다.

그런데 이 예물과 제사의 한계가 무엇인가?
섬기는 자를 양심까지
온전하게 할 수 없는 것이다.
육체만 씻을 뿐이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이런 것은 육체의 예법이다.(10절)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이다.
참된 것이 올 때까지 모형과 그림자에 불과하다.
개혁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성취되었다.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우리의 양심까지, 부패한 본성까지
깨끗하게 씻어주는 구속을 완성하셨다.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루신
구속으로 인하여 양심까지 깨끗함을 입었다.
부패한 본성을 내려놓고
거듭난 새로운 본성을 갖게 되었다.
주님의 구속으로 말미암아
새 생명이 주어졌고,
새로운 감각이 생겼다.
영적인 것을 사모하는 감각이다.
영적 미각이다.

그런데 이런 영적 미각은
자주 사용해야 더 민감하게 반응한다.
주님의 십자가 구속의 본질과 풍성함이
나의 전인격에 어떤 놀라운 일을 행하셨는지
하나씩 발견하게 하신다.
항상 좋은 것을 주시는
하나님의 손길을 경험하며
감사가 가득한 하루가 되길 소망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