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피흘림이 없으면….(히 9:22)

Posted by:

피흘림이 없으면….(히 9:22)

(히 9:22) 율법을 따라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하게 되나니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

피는 생명이다.
피를 다 흘리면 죽는다.
그래서 피를 흘린다는 것은
‘죽는다’는 뜻이다.

피흘림, 죽음이 없으면 사함이 없다.
유언과 죽음은 땔 수 없는 관계이듯
예수님은 십자가에 죽음으로써,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다.
단번에 손으로 짓지 아니한
하늘 성소에 들어가셨다.
첫 언약 아래 있을 때처럼
반복하여 제사를 드리지 않도록
단번에 영원하고 완전한 구속을
십자가에서 피 흘리심으로 이루셨다.

모든 물건들이 피로써 정결하게 된다.
장막과 섬기는 일에 쓰는 모든 그릇에
피를 뿌림으로 섬기는 일에 사용했다.
피가 섬김에 합당하도록 깨끗하게 한 것이다.
이처럼 그리스도의 피는
우리들의 양심을 죽은 행실에서 깨끗하게 하고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한다.

거룩함, 깨끗함, 정결함이 있어야
섬기는 일에 사용할 수 있다면
그리스도의 십자가 보혈은
우리를 깨끗하게 하고,
우리들을 섬기게 한다.
하나님의 예배하고,
이웃을 섬기며 살 힘을 공급한다.

예수님의 보혈,
십자가에서 피 흘리심으로
새 생명을 얻었고,
우리들의 관심사도 달라졌다.
육체를 넘어서
속사람, 내면이 정결해 지는 것,
많은 일을 하고,
일의 성과를 내는 것을 넘어서
여러 사람들과 바른 관계를 맺으며
화평을 이루는 삶이 되기를 소망한다.
doing 보다는 being을 생각하면서
주변사람들에게 선한 영향력,
하나님 사랑을 나누며 살기를 소망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