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분수를 넘어서지 말라(살전 4:6)

Posted by:

분수를 넘어서지 말라(살전 4:6)

(살전 4:6) 이 일에 분수를 넘어서 형제를 해하지 말라 이는 우리가 너희에게 미리 말하고 증언한 것과 같이 이 모든 일에 주께서 신원하여 주심이라

하나님이 우리를 창조하실 때 나름의 질서와 원리를 주셨다. 어떻게 살아야 인간답게 살고, 모든 피조물의 다스리며 사는 삶인지 가르쳐 주셨다. 하나님께서 각자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를 말씀하셨다. 각자가 감당해야 할 역할, 자신에게 주어진 책임이 있었다. 그것을 잘 감당하며 사는 것이 인간답게 사는 것이다.

이렇게 하나님이 주신 원리와 경계를 넘어서는 것이 분수를 넘어서는 것이다. 형제와 관계에서는 사랑하며 살라 하셨다. 믿음의 형제만이 아니라 믿지 않는 형제도 내 몸처럼 사랑하며 살라 하셨다. 하나님이 아들을 내어주시며 우리를 사랑하신 것처럼 사랑하라 하셨다. 이와 정반대로 이웃과 불편한 관계를 맺고, 이웃을 비판하고 불이익을 주는 것은 하나님의 원치 않는 일이다.

특별히 본문에서는 성적인 욕망을 어떻게 사용하는 것이 분수를 지키는 것인지 가르쳐 준다. 하나님이 각자에게 허락하신 결혼의 테두리 안에서 성욕을 누리라는 것이다. 이웃의 아내를 탐하지 말고, 여인을 보며 음욕을 품지 말라 하신다. 이웃의 아내라 할지라도 내 마음에 좋고 상대방도 동의한다면 얼마든지 사랑해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시대이다. 우리 사회를 엿보게 하는 TV 드라마의 내용은 더욱 문제가 있다. 불륜을 자연스럽게 조장하고, 오히려 더 멋있는 사람으로 묘사하기도 한다.

하나님의 뜻은 우리에게 주신 마땅한 본문을 기억하고 그것을 행하며 살라는 것이다. 하나님의 뜻을 넘어서지 않고 그 범위 안에서 분수를 지키며 살라 하신다. 내게 주신 ‘분수’, 내가 넘어서지 않아야 할 경계는 무엇인지 생각하면서 하나님 백성답게 구별되게, 거룩하게 살기를 소망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