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 (빌 3:8)

Posted by: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 (빌 3:8)

(빌 3:8) 또한 모든 것을 해로 여김은 내 주 그리스도 예수를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하기 때문이라 내가 그를 위하여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배설물로 여김은 그리스도를 얻고

바울은 믿음의 갈림길에 서 있었다.
육체의 노력으로 구원을 얻는 것과 은혜로 받은 구원의 길이다.
그는 유대교의 가르침을 따라 철저하게 헌신한 사람이었다.
누구보다도 분명한 육체의 자랑거리가 있었다.
그러나 다메섹에서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난 후 변했다.
모든 것이 달라졌다.
이제껏 자랑거리라고 생각하던 것들을 해로 여겼다.
냄새나는 배설물로 여겼다.

‘여겼다’는 표현은 그의 가치관이 달라졌다는 뜻이다.
어떻게 달라졌는가?
새로운 가치관을 가진 이유가 무엇인가?

예수님을 아는 지식이 가장 고상한 것이기 때문이다.
‘고상하다’는 것은 ‘고귀하다, 뛰어나다, 더 가치 있다’는 뜻이다.
바울은 분명한 선택을 했다.
자신이 가진 것과 예수님을 비교해 보면서
무엇이 더 고귀하고 더 가치 있는 것인지 깨달았다.
그는 주저하지 않고 예수님을 붙잡았다.
오로지 예수님만 얻기 위해서이다.

예수님을 얻는다는 뜻이 무엇인가?
노력하여 취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인간이 스스로 노력하여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이 친히 자신을 우리에게 보여주셔야 한다.
하나님 자신의 계시로만 알 수 있다.
‘얻는다’는 것은 ‘함께 함’을 의미한다.
예수님과 친밀한 교제를 하기 위함이다.
예수님과 더불어 사는 삶의 가치를 깨달은 것이다.

나에게 최고의 가치는 무엇인가?
바울처럼 가치의 변화가 일어났는가?
왜 여전히 세상의 것들에 시간을 빼앗기고
그것을 얻기 위해 주님을 포기하고 있지는 않은가?
주님을 알아 가는 것이 가장 고상하고 가장 소중한 일이 되길 기도한다.
주님을 알아감으로 주님과 친밀한 교제를 나누길 원한다.
육체의 몸은 힘들고 지쳐도 영은 더 풍성해지는
주님과의 교제가 더욱 깊어지길 기도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