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말씀묵상]입에는 꿀, 배에는 쓴 것(계 10:9)

Posted by:

입에는 꿀, 배에는 쓴 것(계 10:9)

(계 10:9) 내가 천사에게 나아가 작은 두루마리를 달라 한즉 천사가 이르되 갖다 먹어 버리라 네 배에는 쓰나 네 입에는 꿀 같이 달리라 하거늘

하나님은 힘 센 천사가 들고 있는 작은 두루마리를 사도 요한에게 가지라 말씀하신다. 사도 요하는 주저하지 않고 그 두루마리를 가져다 먹는다. 그런데 그 두루마리 책을 먹을 때 그 맛이 입에는 달았지만 배에는 쓰디쓴 것 같았다는 것이다. 배앓이를 했다는 뜻이다.

하나님 말씀을 받아 먹을 때 은혜가 되어서 받아 먹게 된다. 그런데 그 말씀대로 순종하며 살아가려 할 때에는 배앓이를 한다. 말씀에 우리 삶 속으로 들어와서 체화되기까지는 몸살을 하게 되어 있다. 말씀의 삶을 살아내기가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 나아가 은혜를 구하며, 말씀을 변경하거나 왜곡시키지 않고 그 말씀대로 순종하며 사는 믿음을 구하는 것이다.

성도의 삶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셨던 예수님은 항상 말씀을 품으셨다. 애송하셨다. 사탄이 시험하는 순간에도 자연스럽게 말씀이 살아 숨 쉬었다.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해 모든 생을 드렸다. 오늘 그 주님을 바라본다. 내 안에도 말씀이 살아 숨쉬며 말씀의 능력이 삶으로 드러나도록 기도한다.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 안에서 오늘을 살 수 있기를 구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