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일곱째 날을 복되고 거룩하게 하시다(창 2:3)

Posted by:

일곱째 날을 복되고 거룩하게 하시다(창 2:3)

(창 2:3) 하나님이 그 일곱째 날을 복되게 하사 거룩하게 하셨으니 이는 하나님이 그 창조하시며 만드시던 모든 일을 마치시고 그 날에 안식하셨음이니라

하나님께서 천지와 우주만물을 6일동안 창조하셨다. 첫째 날부터 셋째 날은 땅과 하늘, 바다 등 피조물을 담을 그릇을 만드셨고, 넷째 날부터 여섯째 날은 그 그릇을 하나님의 걸작품들로 채우셨다. 하나님은 여섯째 날 제일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사람을 창조하시고 쉬셨다. 그리고 그 일곱째 날을 하나님께서 복되게 하시고, 거룩하게 하셨다. 다른 날들과 다르게 구별하셨다. 장소나 사물이 아니라 시간을 구별하셨다. 일을 내려놓고 다른 날과 다르게 시간을 사용하라 하신다. 어떻게 사용하라는 것인가?

첫째, 이것은 일을 마치고 그 일의 결과물을 누리라는 뜻이다. 땀의 열매, 수고의 열매를 보면서 행복해 하며 쉬는 것이다. 우리 영혼이 하나님의 은혜를 생각하며 쉬는 것이다. 하나님의 돌보심의 결과로 오늘 내가 서 있음을 기억하며 쉬는 것이다. 지난 6일의 창조를 돌아보며 쉬신 하나님처럼 수고하며 달려온 한 주간을 돌아보며 쉬는 것이다.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그런데 참된 안식은 하나님으로부터 흘러나온다. 입히시고 먹이시는 분이 하나님이시란 확신이 있어야 쉴 수 있다.

둘째, 다른 날과 달리 하나님과 관계를 생각하며 ‘영혼을 위하여’ 시간을 사용하는 것이다. 매일 하나님과 동행하며 생활하지만 그 날과 달리 시간을 사용하는 것이다. 나의 영혼을 위하여, 그리고 이웃의 영혼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찾고 행하는 것이다. 내 영혼이 하나님과 가까워지는 시간이다. 말씀과 기도로 풍성해지고, 세상살이로 지친 몸까지 회복하는 시간이다. 동시에 죽어가는 영혼을 살리는 일, 하나님을 증거하고 하나님 사랑을 나누는 시간으로 사용하라는 말씀이다.

셋째, 내일을 준비하는 시간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수고의 열매를 돌아보고, 하나님과 관계를 생각하며 내 영혼을 위해 시간을 따로 사용하는 것은 내일을 위한 준비이기도 하다. 이 땅에서도 삶으로 우리 인생이 끝나는 사람들이 아니다. 죽음 이후의 세상이 있다. 천국과 지옥이다. 성도는 지옥이 아니라 천국을 소망하며 살아가는 사람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고, 하나님 백성답게 산다는 의미를 이해하고 그 말씀을 살아낼 준비를 하는 것이다.

0
  관련 있는 글
  • No related posts found.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