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우리 이름을 내자(창 11:4)

Posted by:

(창 11:4) 또 말하되 자, 성읍과 탑을 건설하여 그 탑 꼭대기를 하늘에 닿게 하여 우리 이름을 내고 온 지면에 흩어짐을 면하자 하였더니

사람이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고자 하는 욕망은 오래전에 나타났다. 사탄이 아담과 하와를 유혹할 때 선악과를 따먹으면 하나님처럼 될 수 있다고 유혹했다.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고, 존재를 부각 시켜서 다른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은 욕구를 자극한 것이다. 그런 유혹을 받고 선악과를 바라볼 때 보기에도 좋았고 탐스럽게 보여서 넘어진다.

우리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는 일이 그렇다. 한 번 이름을 내고 나면 그 이름을 주목받기를 원하고, 이름이 알려지길 원한다. 시날 평지에 탑을 쌓았던 사람들도 두 가지 목적을 가지고 탑을 쌓았다. 하늘 꼭대기까지 높아지려는 이유가 무엇인가? 자신의 이름을 드러내는 것이다. 그리고 이런 과업을 통해 하나로 뭉치고, 과업을 중심으로 흩어짐을 면하는 것이다.

그런데 인간이 이 땅에 존재하고 하나 되는 길은 다르다. 노아와 그의 가족, 그리고 후손들이 이 땅에 존재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인가? 하나님의 은혜이다. 하나님의 은혜를 덧입은 노아가 의롭게 살아 죄악이 가득한 세상에서 구별되게 살았고, 그의 가족도 함께 구원을 받았다. 후손들이 번성하고 계속 이동하며 한 민족을 이루어 갈 수 있었던 것은 생명의 주관자이신 하나님의 은혜이다.

항상 먹고살 만하면 사람들은 다른 일을 생각한다. 의식주가 해결되고 나니 다른 것에 눈을 돌리는 것이다. 오히려 그때 하나님의 이름을 드러내고, 하나님을 보여주며 사는 길이 무엇인지 관심을 가져야 하는데 결과는 정반대이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원하시는 삶은 하나님을 찬송하고 하나님을 증거 하는 것이다.

하루를 살아갈 때 나의 관심사는 무엇인가? 나의 이름을 드러내고, 과업을 통해 사람들을 그 결과물에 모이게 만드는 것인가? 반대로 하나님의 이름을 드러내고,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며 하나님께 모든 것을 집중하는가? 이 물음 앞에 진실하게 답하며 내 삶을 통해 하나님이 드러나도록, 하나님의 이름이 증거되기를 간구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