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자식이 없었더라(창 11:30)

Posted by:

(창 11:30) 사래는 임신하지 못하므로 자식이 없었더라

하나님의 일하심은 평범함 속에서 나타난다. 생육하고 번성하라 하신 말씀을 따라 노아의 세 자녀가 가문을 형성하고 번성해 간다. 이 땅에 얼마를 살든지 자녀를 낳고 하나님의 돌보신 은혜 아래 지내다 하나님의 부름을 받는 것은 평범한 듯 하지만 하나님이 베풀어주시는 은혜이다. 평범함 속에 숨겨져 있는 복이다.

그런데 믿음의 조상이라 부르는 아브람과 사래의 가정은 달랐다. 다른 가정들처럼 자녀를 낳고 양육하는 복을 누리지 못했다. 평범한 다른 사람들이 누리는 복을 누리지 못했다. 무언가 부족하고 다른 사람들에 비해 뒤처진 느낌이다. 데라의 가문에 하나님은 그런 아브람을 선택하셔서 믿음의 조상으로 세우셨다.

자식은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이며, 한 가정에 허락하시는 기업이다. 그래서 아브람에게 자녀가 없는 것은 아브람의 책임이라기 보다는 하나님께 그 이유가 있다. 우리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일이 있기에 때로는 무엇을 있게도 하시고 없게도 하신다. 우리가 만나는 모든 상황을 하나님의 섭리 아래에서 볼 수 있는 눈이 필요하다.

하나님의 자녀에게 우연은 없다. 모든 것을 주관하시는 하나님께서 작정하시고 섭리하시는 것이다. 그렇다면 당장 내게 있고 없는 것 때문에 낙심하거나 실망할 이유가 없다. 이유가 있어서 하나님이 그렇게 행하시는 일이라면 묵묵히 그 길을 따라가는 것이 성도의 삶이다. 불편한 것이 있다면 이것을 통해 하나님이 무엇을 하시려는지 기대하며 기다릴 수 있어야 한다.

변치 않는 마음으로 기다리기 위해서는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있어야 한다.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마다 하나님께서 살아계셔서 함께 하실 뿐만 아니라 상 주시는 분, 좋은 것을 주시는 아버지이심을 믿어야 한다. 오늘 하루 이 믿음을 가지고 부르심을 따라 묵묵히 길을 가기를 소망한다. 믿음의 길 위에서 하나님의 손길을 맛보며 하나님을 예배하기 원한다. 바로 그 길 위에서…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