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부스러기 은혜(막 7:27-28)

Posted by:

부스러기 은혜(막 7:27-28)

(막 7:27) 예수께서 이르시되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막 7:28) 여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 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예수님께서 두로 지방이 들어가서 쉬고자 하신다. 그러나 헬라인 수로보니게 족속의 한 여인이 어린 딸에게 들린 더러운 귀신을 쫓아 주길 간구한다. 그때 예수님은 대답하신다.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않다. 야속한 말씀이다. 불쌍히 여기시고 치유해 주시면 좋으련만 딸 문제로 가뜩이나 상한 마음을 더욱 힘들게 하시는 것 같다. 그런데 자세히 다시 읽으며 예수님의 말씀을 이해해 보자.

먼저 자녀를 배불리 먹게 하고, 그 후에 개들에게도 먹을 것을 준다. 본문의 개는 작고 귀여운 개를 의미한다. 집안에서 함께 생활하는 반려견, 애완견에 비교할 수 있을 것 같다. 우선순위를 말씀하신 것이다. 이스라엘의 잃어버린 양을 위해 먼저 사역하신 후 이방인에게도 하나님 나라 복음을 전하시는 순서를 말씀하신 것이다. 복음이 유대인으로 시작하여 이방인에게 전파될 것이다. 예루살렘과 유대, 그리고 사마리아와 땅끝으로 나아간다. 가족에게 먼저 그리고 이웃과 친구들, 더 나아가 전혀 모르는 사람에게로 나아간다. 자연스러운 순서이다.

여인이 이 말씀을 바르게 이해했다. 그래서 여인은 예수님의 말씀에 옳다고 반응한다. 마땅히 그래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여기서 멈추지 않는다. 여인은 다시 주님께 간구한다. 개(애완견)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는다는 것이다. 그러니 부스러기 은혜를 베풀어 달라는 요청이다. 아직은 때가 아니어서 본격적인 은혜를 베풀어 주실 없다면 맛보기라도 베풀어 주시라는 요청이다. 부스러기 은혜를 구하는 것이다.

먼저 말씀을 바르게 이해하고, 말씀에 근거하여, 겸손히, 그리고 간절히 구한다. 이런 믿음이 필요하다. 마음을 흔들만한 장애물을 만나도 예수님에게로 나아가야 한다. 겸손하게 그러나 열정적으로 간절하게 나아가야 한다. 이런 여인의 모습을 예수님은 믿음으로 받아주셨다. 마태복음 15장 28절에서 예수님은 이 여인의 믿음이 ‘크다’ 말씀하셨다. 어린 딸의 더러운 귀신을 내쫓아 주셨다.

하나님께 은혜를 구할 아무런 자격도 없는 사람이다. 하늘의 은혜가 없이 살 수 없는 험한 세상이다. 세상 속에서 그리스도인답게 사는 것이 힘들다. 그러나 분명히 기억할 것은 우리는 주님을 알고 주님을 믿는 사람들이다. 우리에게는 주님이 계시다. 그러니 주님 앞으로 나아가 세상 속에서 구별되게 살 수 있는 지혜를 구한다. 하늘의 말씀을 구한다. 말씀을 이해하고, 이해한 말씀에 근거하여 겸손하게 기도한다. 주님, 은혜를 베풀어 주소서. 불쌍히 여겨 주소서. 그리고 오늘을 살아갈 은혜,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도 좋으니 은혜를 베푸소서.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