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힘을 다하여 (막 14:8)

Posted by:

힘을 다하여 (막 14:8)

(막 14:8) 그는 힘을 다하여 내 몸에 향유를 부어 내 장례를 미리 준비하였느니라

예수님을 죽이려 흉계를 꾸미는 사람들이 있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다. 그 계획에 힘을 보태는 제자가 있다. 예수님을 팔 계획을 세운 가룟 유다이다. 그러나 예수님을 진심으로 사랑한 사람이 있다. 한 여인이다. 마리아였다.(요한복음 11장) 자신에게 소중한 귀한 나드 향유를 예수님께 부어 드린다. 건강한 사람의 일년 연봉의 가치가 있는 향유이다.

여인의 행동을 비판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예수님은 그 여인의 행동을 좋게 평가하셨다. 좋은 일을 했다 인정해 주셨다. 힘을 다해 헌신했다 받아 주셨다. 한 걸음 더 나아가 내 장례를 미리 준비했다고 의미부여를 해 주셨다. 여인 정말 예수님의 장례를 예상하고 기름을 부었을까? 의문이 남을 수 있다.

분명한 것은 예수님께서 여인의 행동을 의미 있게 받아 주셨다는 것이다. 예수님의 장례를 준비하며 향유를 부었다고 받아 주셨다. 여인의 뜻이 어떠하든지 예수님은 여인의 헌신을 생각지 못한 방법으로 귀하게 사용하신다.

주님의 안목을 배운다. 어떤 의도이든지, 어떤 계획이든지 그것을 귀하게 받고, 좋은 일로 인정하는 것이다. 이런 주님의 관점과 마음을 배우길 소망한다. 이웃을 품는 넉넉한 마음을 구한다. 하나님의 시각으로 이웃과 그들의 삶을 볼 수 있기를 기도한다.

또한 본문에서 배우는 것은 여인의 헌신이다. 이 여인의 헌신은… 힘을 다한 헌신, 아낌없는 헌신, 마음을 담은 헌신, 사랑의 헌신이었다. 나에게도 이 여인처럼 주님을 향한 사랑의 표현이 담긴 허신이 있는가? 무엇을 계획하고 무엇을 위해 헌신하는가? 다시 십자가의 길을 걸으시는 주님을 바라본다. 그리고 주님의 도우심을 구한다. 내 안에 이 여인과 같은 헌신이 회복되길 기도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