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등불을 켜 주시는 하나님(시 18:28)

Posted by:

(시 18:28) 주께서 나의 등불을 켜심이여 여호와 내 하나님이 내 흑암을 밝히시리다

다윗은 하나님께서 자신이 걸어가는 길에 등불을 켜 주시는 분이라 고백한다. 길을 갈 때 흑암처럼 캄캄한 길이라면 두려움이 있다.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내디딜 것이다. 끝까지 잘 갈 수 있을까 걱정하게 될 것이다. 이런 길을 걷는 우리에게 밝은 등불을 켜 주신다는 의미가 무엇일까?

현실은 갑갑하고 캄캄해도 믿음의 눈으로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눈 앞에 펼쳐지는 광경은 곧 죽을 것 같다. 적들의 공격이 나를 무너뜨릴 것 같다. 거대한 골리앗 앞에 초라한 소년의 모습만이 아니라 함께 싸우시는 하나님을 보는 것이다. 혼자가 아니라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것이다. 나는 힘이 없고 앞을 내다볼 수 없지만 멀리 보시고 가장 좋은 것을 주시는 하나님이 나를 인도하고 보호하심을 믿는 것이다.

어둠을 밝혀주는 등불이 있으면 길을 밝히 보고 걸을 수 있기에 넘어지지 않을 수 있다. 움푹 팬 곳과 볼록하게 튀어나온 돌부리를 명확하게 보고 걸을 수 있다. 굽은 길과 낭떠러지 같은 끝나는 길을 정확하게 보고 걸을 수 있다. 예측할 수 없는 어려움을 만나도 당황하지 않고 걷는 것이다. 어떤 장애물을 만나도 힘을 내어 걸어갈 수 있다. 그런데 내가 그 어둠을 밝히는 것이 아니다. 주님이 밝혀주신다. 하나님이 우리의 문제들을 완벽하게 해결해 주실 것에 대한 믿음이다.

길을 걸을 때 캄캄한 밤, 어두운 밤은 춥고 외로운 밤이다. 곁에 아무도 남지 않고 다 떠난 때이다. 어떻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을까 용기가 나지 않을 때이다. 그런 발걸음을 등불이 되어 밝혀주신다는 것은 우리 내면을 따뜻하게 해 주신다는 뜻이다. 넘어지면 붙잡아 일으켜 주고, 외로울 때 동행자가 되시고, 말 친구가 되어주신다는 뜻이다. 조용히 찾아오셔서 함께 하심으로 내면에서부터 훈훈함이 살아나게 하신다.

앞이 캄캄하고 막막한 상황인데도, 적이 공격하여 오는 사면초가의 순간인데도 등불을 켜주시는 하나님이 계시기에 당당하다. 아무것도 없지만, 적군을 향해 달려갈 수 있고, 도저히 넘을 수 없어 보이는 높은 담벼락을 뛰어넘을 수 있다. 힘을 주시는 분이 계시기 때문이다. 낙망하거나 포기하지 않도록 절망의 순간에 희망을 갖게 하시는 분이 계시기 때문이다. 하나님이시다.

오늘 그 하나님을 바라본다. 어떤 상황이든지 떠나지 않고 동행하실 하나님을 붙잡는다. 내가 걸어가는 발걸음 앞에서 환하게 밝히는 등불이 되실 것이기에 든든하다. 신난다. 오늘이 기대된다. 하나님의 손길을 경험할 것이기에.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