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살아 계신 여호와(시 18:46)

Posted by:

(시 18:46) 여호와는 살아 계시니 나의 반석을 찬송하며 내 구원의 하나님을 높일지로다

하나님은 살아 계시다. 우리는 눈으로 보고 경험하고 확인하여야 그 존재를 인정한다. 그러나 눈에 보이지 않는다고 하여, 내가 확인하지 않았다고 하여 존재하지 않을까? 우리의 개인적 경험이 중요한 영향력을 미친다. 그러나 내 경험과 상관없이 객관적 사실은 존재한다. 경험의 유무(有無)와 상관없이 하나님은 살아 계시다.

하지만 경험하며 믿고 따르는 것과 경험하지 못하고 걸어가는 길을 전혀 다르다. 재미가 없고 무미건조한 발걸음과 기쁨과 노래가 있는 발걸음이 대조된다. 경험해 본 길, 맛보았던 것은 기대가 된다. 미리 경험한 것이 또 경험하게 될 것을 기대하게 하고, 존재 자체를 인정하게 만든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경험하면서 믿을 뿐 아니라 따라가길 원한다.

하나님의 존재를 실제로 경험하고 따르는 사람은 하나님을 인정한다. 하나님이 나의 힘이 되시며, 나의 구원자가 되심을 개인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다. 원수가 공격해 올 때도 두렵지 않다. 가장 든든하고 강한 힘이 되시는 하나님이 대신 싸워주실 것을 신뢰하기 때문이다. 길을 잃고 방황할 만한 복잡하고 어려운 길 위에서도 두렵지 않다. 하나님이 등불이 되시며 앞에서 인도하실 것을 믿기 때문이다.

그래서 하나님에 대한 경험이 중요하다.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고 나면 저절로 하나님을 찬송하고, 하나님에 대한 감사가 나온다. 누구를 만나도 그 하나님을 자랑하고 싶어진다. 이런 하나님을 경험해 보라고 소개한다. 그래야 어디서나 하나님이 이런 분이시라고 높일 수 있다. 하나님의 원하시는 일이라면 주저하지 않고 따라갈 수 있다.

어디에서나 내가 만난 하나님은 이런 분이라고 자랑할 수 있다. 하나님을 인정함이 찬양과 감사로 표현된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일이라면 헌신하며 순종한다. 반대로 하나님에 대한 기대가 없고, 무미건조한 신앙생활을 하고 있다면 하나님의 선하심을 맛보기를 소망해야 한다. 하나님의 살아계심이 경험되어야 신자답게 살 수 있다. 그래서 오늘도 하루를 시작하면서 선하신 하나님의 손길을 기대한다.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경험하길 소망한다.

0
  관련 있는 글

Add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