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마음에 생각하기를 (삼상 27:1)

(삼상 27:1) 다윗이 그 마음에 생각하기를 내가 후일에는 사울의 손에 붙잡히리니 블레셋 사람들의 땅으로 피하여 들어가는 것이 좋으리로다 사울이 이스라엘 온 영토 내에서 다시 나를 찾다가 단념하리니 내가 그의 손에서 벗어나리라 하고

다윗은 생명의 위협이 멈추지 않고 점점 더 가까이 오고 있을 때 선택을 한다. 이스라엘이 아니라 블레셋의 땅에 정착한다. 사울의 손에서는 벗어날 계획을 세운다. 블레셋 왕 아기스의 손 아래에 들어간다. 가드 사람 골리앗도 죽인 다윗이 원수의 땅에 들어가 산다.

그 시작이 어디인가? 그 마음의 생각이다. 이렇게 하는 것이 더 좋은 일이라 생각한다. 이제껏 사울의 추격에 지쳐서 이제는 좀 더 안전하게 살자는 마음이 앞선다. 지금 당장은 사울의 손을 피하여도 언젠가 시간이 지나면 다시 자신을 찾아 공격할 것을 생각했다. 결국 자신은 사울의 손에 잡혀 죽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 잠시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잊은 듯하다.

상황은 다윗의 생각대로 이루어진다. 사울은 어떤 사람을 통하여 다윗이 블레셋에 정착했다는 말을 듣는다. 그리고 더 이상 다윗을 찾지 않는다. 적의 나라에 쳐들어가서 다윗을 잡아 올 수는 없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아니면 원수의 나라에서 알아서 다윗을 처리해 줄 것이라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다.

모든 것이 다윗의 계획대로 이루어졌다. 마음이 편하고 겨우 이제 두 다리를 뻗고 쉴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위장된 평화이다. 다윗이 머문 곳은 원수의 땅이다. 원수의 보호 아래에 있다. 아기스 왕은 다윗의 마음을 계속 확인한다. 망명의 의도가 분명하게 드러날 때까지, 본인이 믿을 수 있을 때까지 의심한다.

이것을 알아차린 다윗은 결국 아기스에게 거짓말을 한다. 아기스 왕이 어느 곳에 치고 왔는지 묻는다. 그때 다윗은 아말렉을 비롯한 세 족속이 아니라 유다의 네겝 지역 세 곳을 쳤다고 거짓말을 한다. 신뢰를 얻기 위해서이다. 신뢰는 정직함과 함께 주어진다. 그러나 다윗은 거짓말로 신뢰를 얻는다. 모래 위에 집을 짓는 것과 같은 행동이다.

하나님은 자기 백성을 아낌없이 사랑하신다. 절대로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사랑하신다. 다함이 없는 은혜를 베풀어 주신다. 신실하신 하나님을 언제나 붙잡고 의지하며 살아야 한다. 성도는 하나님이 공급하시는 힘으로 사는 사람이다. 인간적인 생각을 내려놓아야 한다.

내면의 소리가 자꾸 내 생각대로 행동하라 요구할 때 그때 조용히 하나님 앞에 나아가 무릎을 꿇어야 한다. 내 생각보다 하나님의 뜻이 먼저이다. 어디에서 사느냐 보다 중요한 것은 무엇을 하며 사느냐이다. 하나님의 뜻과 상관없이 내 생각을 선택하면 결과는 갈등과 고난이다. 지혜는 하나님으로부터 흘러나온다.

오늘 은혜의 보좌 앞으로 나아가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며 살기를 소망한다. 내 힘만 의지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않기를 기도한다. 하나님이 주시는 지혜로 살기 원한다. 주님! 내 눈을 열어 하나님을 바라보게 하시고, 항상 하나님의 뜻이 내가 사는 이유가 되게 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