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과 쉼(레 23:3)

“엿새 동안은 일할 것이요 일곱째 날은 쉴 안식일이니 성회의 날이라 너희는 아무 일도 하지 말라 이는 너희가 거주하는 각처에서 지킬 여호와의 안식일이니라”(레 23:3)

하나님은 우리에게 엿새 동안은 일하고, 일곱째 날은 쉬라고 하신다. 안식일에 대한 규례이다. 그날은 성회의 날이다. 공적으로 거룩하게, 구별되게 모이는 날이다. 아무 일도 하지 않아야 한다. 거주하는 각처에서 지키라 하신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시간의 리듬이다. 분주하게 일하면서 쉼을 갖지 못하고 살아가는 삶을 잠시 멈추라 하신다. 쉼으로 인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예상되어도, 수입이 조금 줄어들어도 가던 길을 멈추어 서라 하신다. 하나님의 리듬을 품고 하늘을 바라보고 하나님 아버지의 마음을 품으라 하신다. 오늘 나의 삶을 묵상하는 시간을 갖으라 하신다.

안식일은 세상 사람들이 말하는 쉼과 휴식의 시간이 아니다. 쉼과 휴식을 위한다면 각자에게 맞게 시간을 사용하면 된다. 어떤 사람은 잠을 자야 쉼이 된다. 또 어떤 사람은 운동해야 쉼이 되는 사람이 있고, 여행하며 둘러보는 것이 쉼이 되는 사람도 있다. 사람마다 쉼과 휴식의 의미가 다를 수 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아무 일도 하지 말고 성회의 날로 일곱째 날을 지키라 하신다. 성회로 모여야 한다. 거주하는 각처에서 모여야 한다. 세상 모임이 아닌 거룩한 구별된 모임이다. 예배하는 공동체, 하나님 백성의 모임이다. 교회이다. 자신이 거주하는 곳에서 모이는 가족 중심이 작은 교회이다.

안식일은 결코 노는 날이 아니다. 예배하며 하나님을 바라보는 날이다. 6일 동안의 삶을 말씀을 따라 되돌아보고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삶을 위해 힘차게 다시 일어나 나아가는 날이다. 하나님이 공급하시는 하나님의 은혜로 재충전하고 다시 한 주를 시작하는 날이다.

나의 안식일이 아니다. 나에게 속한 안식일이 아니다. 여호와의 안식일이다. 하나님에게 속한 안식일이다. 우리 가족은 안식일을 어떻게 지키고 있는가? 나의 안식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안식일, 하나님을 기억하고 쉬는 안식일인가? 여호와의 안식일을 다시 묵상한다.

하나님의 시간으로 들어가서 하나님의 마음과 리듬으로 한 주를 살아가길 기도한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삶을 드리고, 안식일을 거룩하게 구별하여 하나님을 예배하고, 생명을 살리기 위해 주님이 가신 길을 따라가기를 소망한다. 오늘 내게 선물하신 하루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기를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