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묵상]피흘림이 없으면….(히 9:22)

Posted by:

피흘림이 없으면….(히 9:22)

(히 9:22) 율법을 따라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하게 되나니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

피는 생명이다.
피를 다 흘리면 죽는다.
그래서 피를 흘린다는 것은
‘죽는다’는 뜻이다.

피흘림, 죽음이 없으면 사함이 없다.
유언과 죽음은 땔 수 없는 관계이듯
예수님은 십자가에 죽음으로써,
자기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셨다.
단번에 손으로 짓지 아니한
하늘 성소에 들어가셨다.
첫 언약 아래 있을 때처럼
반복하여 제사를 드리지 않도록
단번에 영원하고 완전한 구속을
십자가에서 피 흘리심으로 이루셨다.

모든 물건들이 피로써 정결하게 된다.
장막과 섬기는 일에 쓰는 모든 그릇에
피를 ...

더 읽기 →
0

그리스도의 피(히 9:11-22)

Posted by:

(히 9:11) 그리스도께서는 장래 좋은 일의 대제사장으로 오사 손으로 짓지 아니한 것 곧 이 창조에 속하지 아니한 더 크고 온전한 장막으로 말미암아
(히 9:12) 염소와 송아지의 피로 하지 아니하고 오직 자기의 피로 영원한 속죄를 이루사 단번에 성소에 들어가셨느니라
(히 9:13) 염소와 황소의 피와 및 암송아지의 재를 부정한 자에게 뿌려 그 육체를 정결하게 하여 거룩하게 하거든
(히 9:14) 하물며 영원하신 성령으로 말미암아 흠 없는 자기를 하나님께 드린 그리스도의 피가 어찌 너희 양심을 죽은 행실에서 깨끗하게 하고 살아 계신 하나님을 섬기게 하지 못하겠느냐
(히 9:15) 이로 말미암아 그는 새 언약의 중보자시니 이는 첫 언약 때에 범한 죄에서 속량하려고 죽으사 부르심을 입은 자로 하여금 영원한 기업의 약속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
(히 9:16) 유언은 유언한 자가 죽어야 되나니
(히 9:17) 유언은 그 사람이 죽은 후에야 유효한즉 유언한 자가 살아 있는 동안에는 효력이 없느니라
(히 9:18) 이러므로 첫 언약도 피 없이 세운 것이 아니니
(히 9:19) 모세가 율법대로 모든 계명을 온 백성에게 말한 후에 송아지와 염소의 피 및 물과 붉은 양털과 우슬초를 취하여 그 두루마리와 온 백성에게 뿌리며
(히 9:20) 이르되 이는 하나님이 너희에게 명하신 언약의 피라 하고
(히 9:21) 또한 이와 같이 피를 장막과 섬기는 일에 쓰는 모든 그릇에 뿌렸느니라
(히 9:22) 율법을 따라 거의 모든 물건이 피로써 정결하게 되나니 피흘림이 없은즉 사함이 없느니라

0

[말씀묵상]옛 장막의 한계(히 9:9)

Posted by:

옛 장막의 한계(히 9:9)

(히 9:9) 이 장막은 현재까지의 비유니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섬기는 자를 그 양심상 온전하게 할 수 없나니

옛 장막은 비유로 주셨다.
이 장막은 성소와 지성소를 포함한
성전 전체를 가리킨다.
지상의 성소, 처음 장막을 의미한다.
예루살렘 성전은 첫 언약 시대를 비유한다.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첫 언약, 율법을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를 의미한다.

그런데 이 예물과 제사의 한계가 무엇인가?
섬기는 자를 양심까지
온전하게 할 수 없는 것이다.
육체만 씻을 뿐이다.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

이런 것은 육체의 예법이다.(10절)
더 읽기 →

0

옛 장막의 역할과 한계(히 9:1-10)

Posted by:

(히 9:1) 첫 언약에도 섬기는 예법과 세상에 속한 성소가 있더라
(히 9:2) 예비한 첫 장막이 있고 그 안에 등잔대와 상과 진설병이 있으니 이는 성소라 일컫고
(히 9:3) 또 둘째 휘장 뒤에 있는 장막을 지성소라 일컫나니
(히 9:4) 금 향로와 사면을 금으로 싼 언약궤가 있고 그 안에 만나를 담은 금 항아리와 아론의 싹난 지팡이와 언약의 돌판들이 있고
(히 9:5) 그 위에 속죄소를 덮는 영광의 그룹들이 있으니 이것들에 관하여는 이제 낱낱이 말할 수 없노라
(히 9:6) 이 모든 것을 이같이 예비하였으니 제사장들이 항상 첫 장막에 들어가 섬기는 예식을 행하고
(히 9:7) 오직 둘째 장막은 대제사장이 홀로 일 년에 한 번 들어가되 자기와 백성의 허물을 위하여 드리는 피 없이는 아니하나니
(히 9:8) 성령이 이로써 보이신 것은 첫 장막이 서 있을 동안에는 성소에 들어가는 길이 아직 나타나지 아니한 것이라
(히 9:9) 이 장막은 현재까지의 비유니 이에 따라 드리는 예물과 제사는 섬기는 자를 그 양심상 온전하게 할 수 없나니
(히 9:10) 이런 것은 먹고 마시는 것과 여러 가지 씻는 것과 함께 육체의 예법일 뿐이며 개혁할 때까지 맡겨 둔 것이니라

0

[말씀묵상]모형과 그림자(히 8:5-6)

Posted by:

모형과 그림자(히 8:5-6)

(히 8:5)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히 8:6)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이 땅의 제사장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소개한다.
성소, 장막은 하늘에 있는 참 성소, 참 장막의 모형이다.
모세가 하나님 만날 장소를 만들 때 하나님이 보여주신 본을 따라 지었다.
본이 ...

더 읽기 →
0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히 8:1-13)

Posted by:

(히 8:1) 지금 우리가 하는 말의 요점은 이러한 대제사장이 우리에게 있다는 것이라 그는 하늘에서 지극히 크신 이의 보좌 우편에 앉으셨으니
(히 8:2) 성소와 참 장막에서 섬기는 이시라 이 장막은 주께서 세우신 것이요 사람이 세운 것이 아니니라
(히 8:3) 대제사장마다 예물과 제사 드림을 위하여 세운 자니 그러므로 그도 무엇인가 드릴 것이 있어야 할지니라
(히 8:4) 예수께서 만일 땅에 계셨더라면 제사장이 되지 아니하셨을 것이니 이는 율법을 따라 예물을 드리는 제사장이 있음이라
(히 8:5) 그들이 섬기는 것은 하늘에 있는 것의 모형과 그림자라 모세가 장막을 지으려 할 때에 지시하심을 얻음과 같으니 이르시되 삼가 모든 것을 산에서 네게 보이던 본을 따라 지으라 하셨느니라
(히 8:6) 그러나 이제 그는 더 아름다운 직분을 얻으셨으니 그는 더 좋은 약속으로 세우신 더 좋은 언약의 중보자시라
(히 8:7)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라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히 8:8) 그들의 잘못을 지적하여 말씀하시되 주께서 이르시되 볼지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과 더불어 새 언약을 맺으리라
(히 8:9) 또 주께서 이르시기를 이 언약은 내가 그들의 열조의 손을 잡고 애굽 땅에서 인도하여 내던 날에 그들과 맺은 언약과 같지 아니하도다 그들은 내 언약 안에 머물러 있지 아니하므로 내가 그들을 돌보지 아니하였노라
(히 8:10) 또 주께서 이르시되 그 날 후에 내가 이스라엘 집과 맺을 언약은 이것이니 내 법을 그들의 생각에 두고 그들의 마음에 이것을 기록하리라 나는 그들에게 하나님이 되고 그들은 내게 백성이 되리라
(히 8:11) 또 각각 자기 나라 사람과 각각 자기 형제를 가르쳐 이르기를 주를 알라 하지 아니할 것은 그들이 작은 자로부터 큰 자까지 다 나를 앎이라
(히 8:12) 내가 그들의 불의를 긍휼히 여기고 그들의 죄를 다시 기억하지 아니하리라 하셨느니라
(히 8:13) 새 언약이라 말씀하셨으매 첫 것은 낡아지게 하신 것이니 낡아지고 쇠하는 것은 없어져 가는 것이니라

0

[말씀묵상]더 좋은 언약의 보증(히 7:22)

Posted by:

더 좋은 언약의 보증(히 7:22)

(히 7:22)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예수님은 우리들의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다.
더 좋은 언약은 새 언약이다.
옛 언약과 새 언약의 차이가 분명하다.
옛 언약은 율법을 지킴으로 하나님께 나아가는 것이다.
행위로 나아가는 것이다.
우리들이 연약하니 넘어지기 쉽다.
죄 사함을 받기 위해서도 동물제사가 반드시 필요하다.
우리들이 한 번 죄 짓고 끝나지 않기에 이런 제사는 계속하여 드려야 한다.
이렇게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것은 제한적이며 불완전한 길이다.

예수님이 보증해 주시는 더 좋은 언약은 은혜 언약이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

더 읽기 →
0

우리에게 합당한 대제사장(히 7:20-28)

Posted by:

(히 7:20) 또 예수께서 제사장이 되신 것은 맹세 없이 된 것이 아니니
(히 7:21) (그들은 맹세 없이 제사장이 되었으되 오직 예수는 자기에게 말씀하신 이로 말미암아 맹세로 되신 것이라 주께서 맹세하시고 뉘우치지 아니하시리니 네가 영원히 제사장이라 하셨도다)
(히 7:22) 이와 같이 예수는 더 좋은 언약의 보증이 되셨느니라
(히 7:23) 제사장 된 그들의 수효가 많은 것은 죽음으로 말미암아 항상 있지 못함이로되
(히 7:24) 예수는 영원히 계시므로 그 제사장 직분도 갈리지 아니하느니라
(히 7:25) 그러므로 자기를 힘입어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들을 온전히 구원하실 수 있으니 이는 그가 항상 살아 계셔서 그들을 위하여 간구하심이라
(히 7:26) 이러한 대제사장은 우리에게 합당하니 거룩하고 악이 없고 더러움이 없고 죄인에게서 떠나 계시고 하늘보다 높이 되신 이라
(히 7:27) 그는 저 대제사장들이 먼저 자기 죄를 위하고 다음에 백성의 죄를 위하여 날마다 제사 드리는 것과 같이 할 필요가 없으니 이는 그가 단번에 자기를 드려 이루셨음이라
(히 7:28) 율법은 약점을 가진 사람들을 제사장으로 세웠거니와 율법 후에 하신 맹세의 말씀은 영원히 온전하게 되신 아들을 세우셨느니라

0

[말씀묵상]복음과 믿음, 그리고 안식 (히 4:1-3)

Posted by:

복음과 믿음, 그리고 안식 (히 4:1-3)

(히 4:1) 그러므로 우리는 두려워할지니 그의 안식에 들어갈 약속이 남아 있을지라도 너희 중에는 혹 이르지 못할 자가 있을까 함이라
(히 4:2) 그들과 같이 우리도 복음 전함을 받은 자이나 들은 바 그 말씀이 그들에게 유익하지 못한 것은 듣는 자가 믿음과 결부시키지 아니함이라
(히 4:3) 이미 믿는 우리들은 저 안식에 들어가는도다 그가 말씀하신 바와 같으니 내가 노하여 맹세한 바와 같이 그들이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셨다 하였으나 세상을 창조할 때부터 그 일이 이루어졌느니라

우리는 약속을 받은 사람들이다.
참된 ...

더 읽기 →
0

안식할 때가 남아 있으니(히 4:1-13)

Posted by:

(히 4:1) 그러므로 우리는 두려워할지니 그의 안식에 들어갈 약속이 남아 있을지라도 너희 중에는 혹 이르지 못할 자가 있을까 함이라
(히 4:2) 그들과 같이 우리도 복음 전함을 받은 자이나 들은 바 그 말씀이 그들에게 유익하지 못한 것은 듣는 자가 믿음과 결부시키지 아니함이라
(히 4:3) 이미 믿는 우리들은 저 안식에 들어가는도다 그가 말씀하신 바와 같으니 내가 노하여 맹세한 바와 같이 그들이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셨다 하였으나 세상을 창조할 때부터 그 일이 이루어졌느니라
(히 4:4) 제칠일에 관하여는 어딘가에 이렇게 일렀으되 하나님은 제칠일에 그의 모든 일을 쉬셨다 하였으며
(히 4:5) 또 다시 거기에 그들이 내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였으니
(히 4:6) 그러면 거기에 들어갈 자들이 남아 있거니와 복음 전함을 먼저 받은 자들은 순종하지 아니함으로 말미암아 들어가지 못하였으므로
(히 4:7) 오랜 후에 다윗의 글에 다시 어느 날을 정하여 오늘이라고 미리 이같이 일렀으되 오늘 너희가 그의 음성을 듣거든 너희 마음을 완고하게 하지 말라 하였나니
(히 4:8) 만일 여호수아가 그들에게 안식을 주었더라면 그 후에 다른 날을 말씀하지 아니하셨으리라
(히 4:9) 그런즉 안식할 때가 하나님의 백성에게 남아 있도다
(히 4:10) 이미 그의 안식에 들어간 자는 하나님이 자기의 일을 쉬심과 같이 그도 자기의 일을 쉬느니라
(히 4:11) 그러므로 우리가 저 안식에 들어가기를 힘쓸지니 이는 누구든지 저 순종하지 아니하는 본에 빠지지 않게 하려 함이라
(히 4:12)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나니
(히 4:13) 지으신 것이 하나도 그 앞에 나타나지 않음이 없고 우리의 결산을 받으실 이의 눈 앞에 만물이 벌거벗은 것 같이 드러나느니라

0
Page 1 of 221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