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성경

신부를 향한 신랑의 사랑(아 4:1-5:1)

Posted by:

(아 4:1) 내 사랑 너는 어여쁘고도 어여쁘다 너울 속에 있는 네 눈이 비둘기 같고 네 머리털은 길르앗 산 기슭에 누운 염소 떼 같구나
(아 4:2) 네 이는 목욕장에서 나오는 털 깎인 암양 곧 새끼 없는 것은 하나도 없이 각각 쌍태를 낳은 양 같구나
(아 4:3) 네 입술은 홍색 실 같고 네 입은 어여쁘고 너울 속의 네 뺨은 석류 한 쪽 같구나
(아 4:4) 네 목은 무기를 두려고 건축한 다윗의 망대 곧 방패 천 개, ...

더 읽기 →
0

[말씀묵상]찾으리라 하고 찾으나(아 3:2)

Posted by:

찾으리라 하고 찾으나(아 3:2)

“이에 내가 일어나서
성 안을 돌아다니며
마음에 사랑하는 자를
거리에서나 큰 길에서나
찾으리라 하고 찾으나
만나지 못하였노라”(아 3:2)

신부를 신랑을 잃어버리고
찾기 위해
성 안을 두루 다니며 찾는다.
그런데 한 밤중이다.
잠을 자다가 곁에 신랑이 없어
찾아 나선다.
위험을 무릅쓰고 찾지만
만나지 못한다.

여인의 신랑을 향한
간절함이 느껴진다.
사랑하는 사람을 찾을 때까지
찾기 위해 애쓰는 모습니다.
잃어버린 한 드라크마를 찾기 위해
집 안 전체를 쓸고 찾았던 여인처럼
온 마음을 들여서 찾고 있다.

성안을 헤매는 시간이 한 밤중이다.
위험한 ...

더 읽기 →
0

꿈에도 그리던 결혼 예식(아 3:1-11)

Posted by:

(아 3:1) 내가 밤에 침상에서 마음으로 사랑하는 자를 찾았노라 찾아도 찾아내지 못하였노라
(아 3:2) 이에 내가 일어나서 성 안을 돌아다니며 마음에 사랑하는 자를 거리에서나 큰 길에서나 찾으리라 하고 찾으나 만나지 못하였노라
(아 3:3) 성 안을 순찰하는 자들을 만나서 묻기를 내 마음으로 사랑하는 자를 너희가 보았느냐 하고
(아 3:4) 그들을 지나치자마자 마음에 사랑하는 자를 만나서 그를 붙잡고 내 어머니 집으로, 나를 잉태한 이의 방으로 가기까지 놓지 아니하였노라
(아 3:5) 예루살렘 딸들아 내가 노루와 들사슴을 두고 ...

더 읽기 →
0

[말씀묵상]일어나서 함께 가자(아 2:13)

Posted by:

일어나서 함께 가자(아 2:13)

(아 2:13) 무화과나무에는 푸른 열매가 익었고 포도나무는 꽃을 피워 향기를 토하는구나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사랑하는 연인이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평생 함께 한 길을 걸어갈 것을 초청한다. “나의 사랑, 나의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사랑의 프러포즈이다. 하나님의 부르심이다. 우리들과 함께 가기를 원하신다. 그런데 하나님의 때를 따라 일하신다. 지금이 바로 그때이다. 무화과나무에 열매가 익었고, 포도나무는 꽃을 피워 향기를 토하는 때이다. 연인 사이의 사랑이 열매 맺기 위해 프러포즈의 때가 중요하다. 때가 맞지 않으면 사랑을 이루어지지 ...

더 읽기 →
0

봄과 함께 찾아온 결혼 서약(아 2:8-17)

Posted by:

(아 2:8) 내 사랑하는 자의 목소리로구나 보라 그가 산에서 달리고 작은 산을 빨리 넘어오는구나
(아 2:9) 내 사랑하는 자는 노루와도 같고 어린 사슴과도 같아서 우리 벽 뒤에 서서 창으로 들여다보며 창살 틈으로 엿보는구나
(아 2:10)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아 2:11) 겨울도 지나고 비도 그쳤고
(아 2:12) 지면에는 꽃이 피고 새가 노래할 때가 이르렀는데 비둘기의 소리가 우리 땅에 들리는구나
(아 2:13) 무화과나무에는 푸른 열매가 ...

더 읽기 →
0

[말씀묵상]검으나 아름다우니(아 1:5)

Posted by:

검으나 아름다우니(아 1:5)

(아 1:5) 예루살렘 딸들아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게달의 장막 같을지라도 솔로몬의 휘장과도 같구나

솔로몬의 사랑 노래이다. 한 여인을 사랑하는 연가(戀歌)이다. 사랑하는 여인이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소개를 한다. 자신의 피부가 검다고 표현한다. 여인의 피부가 검다는 것은 그의 신분을 드러내는 표현이다. 요즘은 오히려 건강미를 드러내기 위해 햇볕에 피부를 검게 그을리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그 당시에 피부가 검다는 것은 여인이 노동자 계층일 것이라는 추측을 하게 한다. 실제로 여인은 오라버니가 포도원지기를 삼음으로 햇볕에 노출된 작업을 했을 것이다. 피부를 관리할 시간도 갖지 못한 ...

더 읽기 →
0

사랑하는 자야, 어여쁜 자야(아 1:1-2:7)

Posted by:

(아 1:1) 솔로몬의 아가라
(아 1:2) 내게 입맞추기를 원하니 네 사랑이 포도주보다 나음이로구나
(아 1:3) 네 기름이 향기로워 아름답고 네 이름이 쏟은 향기름 같으므로 처녀들이 너를 사랑하는구나
(아 1:4) 왕이 나를 그의 방으로 이끌어 들이시니 너는 나를 인도하라 우리가 너를 따라 달려가리라 우리가 너로 말미암아 기뻐하며 즐거워하니 네 사랑이 포도주보다 더 진함이라 처녀들이 너를 사랑함이 마땅하니라
(아 1:5) 예루살렘 딸들아 내가 비록 검으나 아름다우니 게달의 장막 같을지라도 솔로몬의 휘장과도 같구나
(아 1:6) 내가 햇볕에 ...

더 읽기 →
0

[말씀묵상]나를 기억하사 복을 주소서(느 13:31)

Posted by:

나를 기억하사 복을 주소서(느 13:31)

(느 13:31) 또 정한 기한에 나무와 처음 익은 것을 드리게 하였사오니 내 하나님이여 나를 기억하사 복을 주옵소서

느헤미야는 기도로 시작하여
기도로 끝을 맺는다.
이스라엘 백성의 신앙이
견고하고 깨끗하게 서도록
하나님만 바라보도록
기도한다.

느헤미야는
왕의 총애를 받았고
부귀와 권세를 가지고 있었다.
기도하지 않아도 될 것 같은
배경과 조건을 가졌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만 의지한다.
자신을 기억하사
복 주시길 기도한다.

“기도하지 않는
그리스도인이 되는 것은
숨 쉬지 않고 사는 것보다
더 불가능한 일이다“
(마틴 루터)

믿음의 사람은
기도하는 사람이다.
자신의 능력에 맞는 일을 하고자
더 읽기 →

0

[말씀묵상]순서를 따라(느 12:24)

Posted by:

순서를 따라(느 12:24)

“레위 족속의 지도자들은
하사뱌와 세레뱌와
갓미엘의 아들 예수아라
그들은 그들의 형제의 맞은편에 있어
하나님의 사람 다윗의 명령대로
순서를 따라
주를 찬양하며 감사하고”(느 12:24)

레위인으로 주를 찬양하며
섬기는 일꾼들에 대한 명단이다.
그런데 이들이
순서를 따라 섬겼다.

정해진 순서가 있어서
그 질서를 흐트르지 않고
섬긴 것이다.
정해진 순서는
다윗의 명령이다.

다윗의 찬양대가
그의 명령을 따라
하나님을 섬긴 것처럼
이들도 그 순서를 기억하고
그 순서를 따라 섬기고 있다.

찬양의 내용은
우리를 지으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이시다.
그 하나님이 행하신 일을
노래할 뿐만 아니라
그것에 감사했다.
감사 ...

더 읽기 →
0

제사장과 레위인 목록(느 12:1-26)

Posted by:

(느 12:1) 스알디엘의 아들 스룹바벨과 예수아와 함께 돌아온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은 이러하니라 제사장들은 스라야와 예레미야와 에스라와
(느 12:2) 아마랴와 말룩과 핫두스와
(느 12:3) 스가냐와 르훔과 므레못과
(느 12:4) 잇도와 긴느도이와 아비야와
(느 12:5) 미야민과 마아댜와 빌가와
(느 12:6) 스마야와 요야립과 여다야와
(느 12:7) 살루와 아목과 힐기야와 여다야니 이상은 예수아 때에 제사장들과 그들의 형제의 지도자들이었느니라
(느 12:8) 레위 사람들은 예수아와 빈누이와 갓미엘과 세레뱌와 유다와 맛다냐니 이 맛다냐는 그의 형제와 함께 찬송하는 일을 맡았고
(느 12:9) ...

더 읽기 →
0
Page 4 of 124 «...23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