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성경

실족하게 하면… (막 9:42)

Posted by:

실족하게 하면… (막 9:42)

(막 9:42) 또 누구든지 나를 믿는 이 작은 자들 중 하나라도 실족하게 하면 차라리 연자맷돌이 그 목에 매여 바다에 던져지는 것이 나으리라

주님은 믿음의 공동체를 소중하게 다루신다. 공동체 안에는 어떤 특정한 부류의 사람만 있는 것이 아니다. 다양한 부류의 사람이 함께 한다. 그러나 그렇게 다양한 사람들도 그리스도를 머리로 하는 한 몸이다. 다양한 사람들이지만 믿음으로 하나 된 사람들이 성도이다. 그래서 교회는 다양성과 통일성을 갖는다.

이 말씀을 분명히 알면서도 그리스도의 몸이 상처를 입는 경우가 있다. 작은 자들을 소홀히 여기는 것이다. ‘작은 자’는 ...

더 읽기 →
0

때를 따라 먹여주심 (막 8:2-3)

Posted by:

때를 따라 먹여주심 (막 8:2-3)

(막 8:2) 내가 무리를 불쌍히 여기노라 그들이 나와 함께 있은 지 이미 사흘이 지났으나 먹을 것이 없도다

(막 8:3) 만일 내가 그들을 굶겨 집으로 보내면 길에서 기진하리라 그 중에는 멀리서 온 사람들도 있느니라

예수님은 일용할 양식을 공급해 주시는 분이시다. 때를 따라 먹여주신다. 과식하게 하시거나 굶주리게 하지 않으신다. 항상 넉넉하지만 필요한 만큼 채워주신다. 이 땅의 양식만이 아니라 하늘 양식도 함께 주신다. 영혼의 필요와 더불어 육체의 필요도 채워주신다. 우리가 요청해서 공급하기도 하시지만 주님은 우리의 필요를 먼저 알고 계신다. 지금 무엇이 ...

더 읽기 →
0

부스러기 은혜(막 7:27-28)

Posted by:

부스러기 은혜(막 7:27-28)

(막 7:27) 예수께서 이르시되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아니하니라

(막 7:28) 여자가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옳소이다마는 상 아래 개들도 아이들이 먹던 부스러기를 먹나이다

예수님께서 두로 지방이 들어가서 쉬고자 하신다. 그러나 헬라인 수로보니게 족속의 한 여인이 어린 딸에게 들린 더러운 귀신을 쫓아 주길 간구한다. 그때 예수님은 대답하신다. 자녀로 먼저 배불리 먹게 할지니, 자녀의 떡을 취하여 개들에게 던짐이 마땅치 않다. 야속한 말씀이다. 불쌍히 여기시고 치유해 주시면 좋으련만 딸 문제로 가뜩이나 상한 마음을 더욱 힘들게 ...

더 읽기 →
0

전통을 지키려고… (막 7:9)

Posted by:

전통을 지키려고… (막 7:9)

(막 7:9) 또 이르시되 너희가 너희 전통을 지키려고 하나님의 계명을 잘 저버리는도다

예수님께서 바리새인들에게 하신 말씀이다. 당시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이 매우 중요하게 생각했던 정결규례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이다. 바리새인과 서기관들은 손을 씻지 않고 먹는 예수님의 제자들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다. 왜 밖에 나갔다 들어와서 음식을 먹는다면 당연히 손을 씻어야지 왜 씻지 않은 손으로 음식을 먹느냐는 평가이다.

손을 씻고 먹는 ‘정결 규례’는 좋은 의도와 목적으로 시작되었다. 세상 속에서 하나님의 백성으로 구별되게 살기 위해 제정한 규례이다. 하나님을 더 잘 섬기기 위한 목적이다. 좋은 ...

더 읽기 →
0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계22:20)

Posted by:

(계 22:20) 이것들을 증언하신 이가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하시거늘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성탄절이다.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날이다. 어두움 가운데 있는 이 세상을 밝히기 위해 빛으로 오셨다. 자기 백성을 구원하시기 위해, 임마누엘의 복을 누릴 수 있도록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셨다.

성탄하신 예수님은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우리의 모든 죄값을 대신 갚아 주셨다. 죽으셨지만 사흘만에 부활하셨고 승천하셔서 하늘 보좌에 앉아계신다. 그 주님이 다시 오마 약속을 주셨다. 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말씀하신다.

주님은 분명히 다시 오실 것을 말씀하셨다. 주님의 분명한 약속에도 불구하고 주님이 오시지 ...

더 읽기 →
0

내가 속히 오리니(계 22:6-21)

Posted by:

(계 22:6) 또 그가 내게 말하기를 이 말은 신실하고 참된지라 주 곧 선지자들의 영의 하나님이 그의 종들에게 반드시 속히 되어질 일을 보이시려고 그의 천사를 보내셨도다
(계 22:7) 보라 내가 속히 오리니 이 두루마리의 예언의 말씀을 지키는 자는 복이 있으리라 하더라
(계 22:8) 이것들을 보고 들은 자는 나 요한이니 내가 듣고 볼 때에 이 일을 내게 보이던 천사의 발 앞에 경배하려고 엎드렸더니
(계 22:9) 그가 내게 말하기를 나는 너와 네 형제 선지자들과 ...

더 읽기 →
0

새 성전에서 발원한 생명(계 21:22-22:5)

Posted by:

(계 21:22) 성 안에서 내가 성전을 보지 못하였으니 이는 주 하나님 곧 전능하신 이와 및 어린 양이 그 성전이심이라
(계 21:23) 그 성은 해나 달의 비침이 쓸 데 없으니 이는 하나님의 영광이 비치고 어린 양이 그 등불이 되심이라
(계 21:24) 만국이 그 빛 가운데로 다니고 땅의 왕들이 자기 영광을 가지고 그리로 들어가리라
(계 21:25) 낮에 성문들을 도무지 닫지 아니하리니 거기에는 밤이 없음이라
(계 21:26) 사람들이 만국의 영광과 존귀를 가지고 그리로 들어가겠고
(계 21:27) ...

더 읽기 →
0

[말씀묵상]세마포 옷과 성도의 행실(계 19:8)

Posted by:

(계 19:8) 그에게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도록 허락하셨으니 이 세마포 옷은 성도들의 옳은 행실이로다 하더라

어린 양의 혼인 기약이 이르러서 신부가 준비된다. 신부가 빛나고 깨끗한 세마포 옷을 입고 혼인 잔치에 참여한다. 그런데 그 세마포 옷을 신부가 스스로 입는 것이 아니라 입도록 허락되었다. 입혀 주었다는 뜻이다.

이 세마포 옷은 성도가 하늘나라에 들어가도록 허락받고 입게 된 옷이다. 성도가 입는 의의 세마포 옷은 자신의 행실과 노력으로 입는 옷이 아니다. 주님께서 십자가에서 우리의 죄를 해결하시고 입혀주시는 의의 옷, 보혈의 옷, 생명의 옷이다. 그런 ...

더 읽기 →
0

어린 양의 혼인 잔치(계18:21-19:10)

Posted by:

(계 18:21) 이에 한 힘 센 천사가 큰 맷돌 같은 돌을 들어 바다에 던져 이르되 큰 성 바벨론이 이같이 비참하게 던져져 결코 다시 보이지 아니하리로다
(계 18:22) 또 거문고 타는 자와 풍류하는 자와 퉁소 부는 자와 나팔 부는 자들의 소리가 결코 다시 네 안에서 들리지 아니하고 어떠한 세공업자든지 결코 다시 네 안에서 보이지 아니하고 또 맷돌 소리가 결코 다시 네 안에서 들리지 아니하고
(계 18:23) 등불 빛이 결코 다시 네 ...

더 읽기 →
0

[말씀묵상]사람들이 슬퍼하는 이유(계 18:11)

Posted by:

(계 18:11) 땅의 상인들이 그를 위하여 울고 애통하는 것은 다시 그들의 상품을 사는 자가 없음이라

바벨론의 멸망, 로마제국의 멸망을 보면서 슬퍼하며 애가를 부르는 사람들이 나온다. 그들 중 한 그룹은 땅의 상인들이다. 이들은 다양한 물품들을 로마에서 매매하면서 먹고 살았던 사람들이다. 그런데 안정적이고 확실한 소비자들이 사라진 것이다. 더 이상 “그들의 상품을 사는 자가 없음” 때문에 울고 애통을 한다.

이처럼 우리는 여러 다양한 이해관계로 얽혀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영향을 주고 영향을 받고 산다. 그래서 하나님의 창조 섭리를 따라 건강하게 사는 비결은 더불어 사는 것이다. ...

더 읽기 →
0
Page 1 of 83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