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틀 미(little me)에서 빅 미(big me)로…

리틀 미(little me)에서 빅 미(big me)로…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은…
자신을 낮추라고 강조하는 문화에서 자신을 우주의 중심으로 보도록 권장하는 문화로 바뀌었다.

예를 들어 1948년부터 1954년까지
심리학자들은 1만 명이 넘는 고등학교 졸업반 학생들에게
자신을 매우 중요한 사람이라고 여기는지 물었고,
12%가 그렇다고 답했다.
1989년 같은 질문을 받은 고등학교 졸업반 학생들은
남학생 중 80%가
여학생 중 72%가
자신을 매우 중요한 사람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1976년 사람들에게 인생의 목표를 나열하라는 질문을 했을 때
명성은 16개 항목 중 15위를 기록했다.
2007년에는 젊은 사람들 가운데
51%가 유명해지는 것이 자신의 가장 큰 ...

더 읽기 →

옥시토신호르몬이란 어떤 호르몬일까

옥시토신호르몬이란 어떤 호르몬일까

출산을 하는 과정에서 자궁이 수축할때 엄마의 몸에서는 여러가지 호르몬이 나옵니다.
이 호르몬은 아기에게 전달되고, 아기들은 엄마와 함께 애착을 형성합니다.
그 대표적인 호르몬이 바로 옥시토신 호르몬입니다.
다른 말로 사랑의 호르몬이라고도 합니다. 

뜨거운 열정과는 다른 종류이며, 
친밀감을 느끼고 정서적인 유대감을 느끼게 하는 작용을 합니다.
특히 모성과 관련이 깊은 호르몬입니다.

모유수유 시 아기가 유두를 빨면 그 자극이 시상하부에 전달돼서
옥시토신이 분비되고, 이는 유선강 내의 젖을 유두로 보내서 젖의 분비를 촉진시킵니다.
옥시토신이 결핍되면 젖이 많아도 유두에 방출되지 않아 아기가 젖을 먹을 수 없습니다.

『    옥시토신 호르몬의 ...

더 읽기 →

[말씀묵상] 한 시간쯤 있다가(눅 22:59)

한 시간쯤 있다가(눅 22:59)

(눅 22:59) 한 시간쯤 있다가 또 한 사람이 장담하여 이르되 이는 갈릴리 사람이니 참으로 그와 함께 있었느니라

호언장담했던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한다.
그것도 세 번씩이나.
두 번째까지는 연거푸 부인한다.
그런데 세 번째 부인하기 전이다.
시간적 간격이 있었다.
한 시간쯤 시간이 있었다.
이 한 시간 동안 베드로는 무엇을 했을까?

두 번씩 부인하고 마음에 부담이 많이 되었을 것이다.
평소와 다르게 생명의 위협을 느껴서
거짓말 한 것이 마음에 걸렸을 것이다.
평소 호언장담했던 것과 다르게 행동함에
죄책감도 생겼을 것이다.
후회하며 진실을 말하고 싶은 생각도 ...

더 읽기 →

[말씀묵상]책임전가 (삿 21:3)

책임전가 (삿 21:3)

(삿 21:3) 이르되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여 어찌하여 이스라엘에 이런 일이 생겨서 오늘 이스라엘 중에 한 지파가 없어지게 하시나이까 하더니

베냐민과의 전쟁이 끝난 후 이스라엘 백성들을 후회한다.
한 지파가 사라질 위기에 놓인 것을 깨달은 것이다.
깨달음은 우리들의 변화를 위해 필요하다.
내 자신을 바꾸고 다듬을 좋은 기회이다.
그런데 많은 경우 문제의 책임을 전가한다.
일반적으로 우리들은 잘되면 내 탓이지만 잘못되면 남의 탓이다.
이스라엘 사람들도 하나님 탓을 한다.
어찌하여 이렇게 하셨느냐 원망한다.
자세하게 살펴보면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뜻을 이용하여 자신들의 욕심을 채웠다.
진멸은 ...

더 읽기 →

제자도가 치유못할 교회 문제는 없다

크리스채너티 투데이 한국판에 달라스 윌라드와 손봉호 교수의 대담에 실려서 아래 링크를 붙여서 글을 실어 봅니다.
오늘 살아가는 우리들이 고민하고 꼭 한 번 되 물어야 할 내용입니다.

[기사 내용입니다.]

손봉호 제 소개를 먼저 하겠습니다. 저는 1965년도에 웨스터민스터신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교수님과 마찬가지로 철학과 신학을 모두 공부했지요.

윌라드 1965년도면 제가 위스콘신 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다 사우스캐롤라이나 주립대학교로 옮겨갔을 시기군요.

손봉호 신학교를 졸업한 후에는 네덜란드에서 철학을 공부했습니다. 귀국 후에는 서울대학교에 학생들을 가르쳤지요. 이후에는 사회철학과 사회윤리에 관심을 가졌지요. 5년 전에 대학에서 은퇴했습니다. 제가 교수님보다 1살 어리군요. 올해 74세입니다. 지금은 ...

더 읽기 →

[말씀묵상]존귀한 자에게 합당한 말(잠 17:7)

존귀한 자에게 합당한 말 (잠 17:7)

(잠 17:7) 지나친 말을 하는 것도 미련한 자에게 합당하지 아니하거든 하물며 거짓말을 하는 것이 존귀한 자에게 합당하겠느냐

사람에게 어울리는 말이 있다.
지나친 말을 하는 것은 미련한 자에게 합당하지 않다 하였다.
지나친 말, 거만한 말, 분수에 넘치는 말이다.
이런 말일지라도 미련한 자에게 합당하지 않다.
존귀한 자, 하나님의 자녀, 하나님을 아버지라 부르는 사람에게
거짓말은 더욱 합당하지 않다.
존귀한 자, 하나님의 자녀에게 어울리는 말이 있다.

말은 한 사람의 품격을 드러내는 것이다.
거짓말, 남을 속이는 말, 정직하지 않은 말(7절, 4절)
악한 ...

더 읽기 →

마음 앓이

“24시간마다 한 번씩 묵은 날이 가고 새날이 온다.
하지만 자신이 새롭지 않으면 어떤 날이 와도 결코 새날이 아니다.
날마다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태어나는 일이 중요하다.”
이외수, 쓰러질 때마다 일어서면 그만, p.76.

마음 가짐이 참 중요하다.
어떤 마음으로 살 것인가?
딱딱하고 굳어진 마음 그대로 둘 것인가…..
좀더 부드럽고 말랑말랑하게 바꾸고 싶지는 않은가…..

그런데 노력해도 마음이 부드럽게 잘 되지 않는다.
어떤 사람은 보기만 해도 마음이 굳어진다.
긴장이 되고 조심하게 된다.
반면 어떤 사람을 만나면 묻지 않아도 속마음이 열린다.
이것 저것 주절주절 편하고 부드러운 ...

더 읽기 →

헨델의 메시야

성탄의 계절이 다가오면 생각나는 사람은 헨델이다.
그의 메시야는 오랫동안, 남서울에서 14년을 사역하면서 마음에 항상 자리한 음악이다.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야’는 24일만에 완성한 대곡으로 알려져 있다.
예수님의 탄생의 예언부터 시작하여 영생까지 총 53곡으로 이루어져 있다.
1741년 헨델이 더블린의 자선음악회를 위한 의뢰로 쓴 곡이다.
조용히 이 곡을 감상하면 신앙의 주제가 하나씩 마음에 새록새록 살아난다.
주님이 성탄하신 의미를 되돌아 보는 좋은 기회이다.
그래서 12월이 되면 차를 타면서도 어김없이 듣는 곡이다.

어젠 예술의 전당에서 국립합창단이 메시야를 연주했다.
두 시간이 넘는 연주 시간을 들으면서 어쩌면 저렇게 하나된 ...

더 읽기 →

보배교회 설립 2주년 기념 영상

보배교회를 개척하고 섬긴지 이제 2년이 되어 갑니다.
하나님께서 성도들과 함께 설립 2주년을 보내면서 다시 소망 가운데 건강한 교회를 꿈꾸게 하셨습니다.
지난 2년을 인도하시고, 풍성한 은혜와 사랑으로 인도해 주심을 감사합니다.
또한 보배교회를 위해 기억하시고 기도해 주신 믿음의 동역자들 모두에게 감사 드립니다.
이제 건강하게 세워져 가는 보배교회의 지난 시간을 담은 짧은 영상을 함께 나눕니다.

더 읽기 →
Page 2 of 18 12345...»